주요 뉴스

삼성중공업, 러시아 조선사와 합작법인…`로열티 수입 기대`

삼성중공업
사진설명즈베즈다 조선소 전경.

삼성중공업이 러시아 조선소 즈베즈다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현지에서 셔틀탱커를 생산하기로 했다. 셔틀탱커는 해양플랜트에서 생산한 원유를 해상에서 선적해 육상까지 나르는 선박이다.

11~13일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4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삼성중공업과 즈베즈다(Zvezda)는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기본협약서(Term Sheet)를 체결했다. 계약 세부 조건이 확정되면 올해 말 합작법인이 설립된다.

이 법인은 4만2000DWT(순수화물적재무게)에서 최대 12만DWT 규모의 셔틀탱커를 생산하게 된다. 계약서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셔틀탱커 제작을 위한 디자인과 설계 등 기술을 지원한다. 또 부품 조달, 조선소 관리 등 셔틀탱커를 제작하기 위한 전반적인 노하우를 제공한다. 삼성중공업은 거제 옥포 조선소에서 러시아 기술자들이 선박을 만들 수 있도록 기술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즈베즈다는 블라디보스토크에 위치한 러시아 최대 조선소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극동지역 육성의 일환으로 규모를 확장하고 있다. 이에 국내 조선사들이 즈베즈다에 기술을 지원하며 기자재 공급이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The Original Posted by 박의명 기자/매일경제

MACNET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