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Utility System

친환경 LNG연료선 140척 발주…중소조선·기자재에 1.7조 지원

LNG연료선

 

정부가 중소 조선사를 대상으로 오는 2025년까지 140척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선박을 발주하기로 했다. 자금난을 겪는 중소 조선업체에는 7,000억원의 신규 금융을 제공하고 1조원 규모의 만기연장도 지원한다. 조선업의 고용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조선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도 내년 6월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정부는 22일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조선산업 활력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은 △LNG연료선·탈황설비 등 중소형 선박 시장 창출 △금융·일자리 문제 등 단기 애로 해소 △중장기 기술력 제고가 핵심이다. 2016년과 올해 4월 나온 대책이 중대형 조선사를 위한 것이었다면 이번에는 그간 소외됐던 중소 조선사와 기자재 업체를 중심으로 했다.
정부가 발주할 1조원 규모의 LNG연료선은 지난해 국내 중소 조선사(78개사)의 매출액(6,012억원)을 웃돈다. 정부 계획대로라면 중소 조선사의 수주가뭄은 해소된다. 정부는 내년에 예인선 2척을 LNG연료선으로 전환해 발주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윤성혁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플랜트과장은 “LNG연료선 적합 선종에 해당하는 관공선은 2020년부터 LNG연료선으로 발주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중소 조선사가 LNG연료선에 대한 경험이 부족해 실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는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신용이 떨어진 중소 조선사는 선수환급보증(RG)이 발급되지 않아 일감을 놓치는 경우가 부지기수”라며 “당장 생존이 급한 이들에게 잡히지도 않는 미래 먹거리를 내놓은 셈”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RG 발급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조선사들을 위해 보증 규모를 2,000억원으로 확대하고 70억원 이상 중형선박도 보증하기로 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선업계는 선박의 해상 시운전에 최대 3개월이 걸리므로 탄력근로제가 확대돼야 한다고 말한다”고 운을 뗀 뒤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조선업을 포함한 모든 업종의 특성을 고려한 (52시간 근로단축)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강광우·김우보·정영현기자

The Original Posted  by pressk@sedaily.com

MACNET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