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뉴스

현대상선, 부산항 7월 누적 처리물량 115만TEU…”사상 최대”

 

현대상선
                                                                                                                    현대상선 부산항 신항 터미널

현대상선 (4,660원▲ 5 0.11%)은 올해들어 7월까지 부산항에서 처리한 물량이 115만798TEU(1TEU는 길이 6m짜리 컨테이너 1개)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00만6933TEU보다 14만3865TEU 늘어난 수치다.
수출입 물량의 경우 60만8872TEU로 전년 53만3592TEU보다 약 14.1% 늘었다. 환적 물량은 전년 47만3341TEU에서 올해는 54만1926TEU로 약 14.5% 증가했다.

현대상선이 올해 들어 부산항에서 처리한 물량은 2016년 7월까지 기록한 62만5048TEU와 비교하면 84% 이상 증가했다. 회사 측은 부산항 처리 물량이 증가한 이유는 물량, 서비스 안정화와 지난 4월 개시한 신규 노선인 아시아~북유럽 AEX(Asia Europe Express) 서비스의 성과로 분석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2016년 한진해운 사태 이후 물량과 서비스 안정화로 부산항 처리 물량이 올해 5월~7월에 3개월 연속 17만TEU를 넘어 매년 사상 최대를 기록 중”이라며 “올해 부산항 처리 물량 200만TEU 달성이 가시화 됐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해 공격적으로 150만TEU를 부산항 처리물량 목표로 잡았는데 목표량을 크게 넘어 177만4508TEU를 기록했다.

The Original Posted by 안희상 기자/ 조선 비즈

MACNET Korea